> 사회공헌  > 지역사회봉사

지역사회봉사

마음을 나누는 일 아주대의료원이 실천해 갑니다. 아주대학교의료원은 소외 받는 우리의 이웃을 위해 국내외 의료봉사, 나눔봉사, 구호활동 등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습니다.

지역사회봉사 상세페이지
아주대학교의료원 의료봉사동아리, 외국인 근로자 및 다문화 가족 의료봉사 100회 맞아
2019.11.21

아주대학교의료원 의료봉사동아리가 외국인 근로자 및 다문화 가족을 대상으로 한 의료봉사 100회를 맞아 지난 11월 14일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임상현 진료부원장, 김영호 치과병원장, 임홍식 행정부원장, 서은정 간호본부장, 정윤석 의료봉사동아리 회장(내분비대사내과)과 회원 등 6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12년간의 의료봉사활동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의료봉사동아리는 2007년 창립해 현재까지 국내외 의료봉사를 활발히 진행했으며 10월 20일 100번째 의료봉사를 실시했다. 지난 12년 동안 진료한 환자 수는 11,484명, 투약 및 검사 건수는 14,180건이다. 특히 한국에 연수 와 있는 베트남, 중국 의료진(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 등)이 의료봉사에 함께 참여해 진료를 위해 방문한 외국인 환자가 모국어로 원활하게 진료 받을 수 있다.

 

 

 

지난 10월에 실시한 100번째 의료봉사에는 의사, 치과의사, 간호사, 의료기사, 치위생사, 행정직 등 30여 명이 참여하여 진료, 투약, 물리치료, 혈액검사, 심전도검사 등의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의료봉사 장소를 찾은 외국인 환자 수는 63명으로, 인도, 네팔, 몽골, 태국, 필리핀, 베트남, 중국 등 다양한 국적의 환자가 방문했다.

 

의료봉사동아리는 오랜 기간 의료봉사활동을 펼치며 단순 진료 활동에서 나아가 더 많은 사람들이 더 좋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며 지역사회를 대표하는 의료봉사 단체로 자리매김했다.

 

우선 의료봉사를 진행하면서 추후 수술 혹은 치료가 필요하지만 경제적 어려움으로 치료를 하지 못하는 환자를 위하여 후원인을 찾았다. 이에 재단법인 대우재단의 후원으로 2007년부터 2019년까지 베트남 8명, 인도 4명, 필리핀 3명, 몽골 2명, 태국 1명, 중국 1명, 네팔 1명 총 20명에게 의료비 약 4천만 원을 지원했다.

 

또 회원들은 국내 활동에 머무르지 않고 자비 부담으로 베트남, 캄보디아, 아이티 의료 낙후 지역을 방문해 의료봉사활동을 펼쳤다.

 

무엇보다 아주대학교의료원 의료봉사동아리의 가장 큰 자랑은 창립 초창기에 진료와 투약에 그치던 수준에서 나아가 아주대학교병원과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재단법인 대우재단 등의 후원으로 혈액검사, 초음파검사, 방사선검사, 심전도검사, 간단한 물리치료 등이 가능하도록 여건을 갖추고 내과, 안과, 소아청소년과, 피부과, 이비인후과, 산부인과, 재활의학과 등의 전문 진료를 펼치는 등 그 규모와 영역을 넓힌 것이다.

 

특히 이동식 치과 진료 시스템을 갖춘 것은 독보적이다. 외국인에게 치과 진료는 비용과 접근성에서 거의 불가능한 영역이었다. 이에 매번 의료봉사 때마다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임상현 진료부원장은 축사에서 “봉사에 대한 마음을 갖고 있지만 실제로 실천하기는 쉽지 않은데, 10년을 넘게 주말을 반납하며 꾸준히 봉사활동에 참여해 주신 회원 여러분과 원활한 봉사활동을 위해 여러 방면에서 도움을 주신 모든 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 더 넓은 분야에서, 더 많은 분이 함께 나눔을 실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윤석 교수는 “가족과 함께하고 싶고, 밀린 휴식을 취하고 싶은 일요일을 반납하고 지난 12년 동안 의료봉사에 참여하여 주신 동아리 회원들,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시고 후원하여 주신 내외빈 및 지역사회 주민 분들 등 수많은 도움의 손길과 후원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하면서 “100회 의료봉사를 마치며,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더욱 활발한 의료봉사활동을 통해 의료 사각지대에 있는 어려운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